본문

사벌국과 신라

인쇄

원삼국시대 상주지역에는 사벌국(沙伐國)이 자리잡고 있었다고 하는데 사벌면 금흔리 일대에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는 토광묘 유적과 그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이부곡토성을 통해 어느 정도 접근해 볼 수 있다.

또한 병성동, 지천동, 함창읍 신흥리, 사벌면 화달리 등에 광범위한 고분군이 형성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상주지역에도 강력한 정치세력이 형성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.

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

페이지만족도
페이지만족도

글쓰기는 본인인증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.

사벌국과 신라페이지 정보의 QR Code

전시마당 SANGJU MUSEUM